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20-04-05 오후 09:47:18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기업

생활경제

산업

부동산

금융

경제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 기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기업집단 효성 계열사, 하도급업체에 10억 안 줬다 적발"

- 이태규 의원“대기업들은 하도급업체의 입장을 생각하는 기업문화의 혁신 필요”
- 59개 그룹 중 34곳이 최소 한 번 이상 미지급
-공정위,"자진시정 통해 대금 미지급 문제 해결이 우선 취지”
- 효성측,“어음으로 지급하는 과정에서 만기일이 1~6일 착오가 있었다"

2020년 02월 29일(토) 20:32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국내 대기업집단 소속 계열사들이 하도급업체에 미지급했다가 지난해 적발된 대금이 총 3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효성그룹 계열사들의 미지급 대금이 1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대기업집단 전반적으로 건설·제조 부문에서 하도급대금을 미지급한 경우가 다수였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자진시정을 유도하면서 미지급 대금 규모와 상관없이 일괄 경고 처분해 가벼운 제재에 그쳤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같은 사실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공정위에서 받은 ‘2019년 하도급거래 서면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해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드러났다.

이 의원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자산 5조원 이상의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 계열사들이 하도급업체에 미지급한 것으로 확인된 하도급대금과 지연이자, 어음대체결제 수수료 등의 규모는 32억1500만원이다. 자산 5조원 미만 기업까지 포함한 전체 미지급액(180억1600만원)의 17.8% 수준이다. 지난해 기준 59개 그룹 중 34개가 최소 한 차례 이상 대금을 미지급했다.

미지급액이 가장 많은 그룹은 효성(10억2300만원)이었다. 계열사인 진흥기업과 효성굿스프링스가 건설·제조사업을 위탁하며 하도급법상 대금 지급 규정을 총 5건 위반했다. 50개 하도급업체가 진흥기업의 대금 미지급으로 피해를 봤다.



효성 관계자는 “대금을 어음으로 지급하는 과정에서 만기일이 1~6일 정도 착오가 있었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재무와 구매 담당자들이 하도급대금 지급을 서로 확인하는 체계로 바꿨다”고 말했다.


미지급 적발 건수로 보면 대기업 계열사(84건)가 전체(522건)의 16.1%를 차지했다. 현대자동차·롯데(각 7건)와 효성·SM·동원(각 5건), 대우건설·삼성·SK(각 4건) 등 순으로 많았다.

현대차와 롯데는 적발 건수가 많았지만 미지급액은 각각 2600만원과 1800만원으로 크지 않았다. 대기업 계열사의 대금 미지급은 하도급거래가 많은 건설과 제조 부문에 집중됐다. 건설과 제조 관련 하도급업체를 상대로 각각 46건(54.8%)과 22건(26.2%)의 대금 미지급이 발생했다. 용역 부문은 16건(19.0%)이었다.

공정위는 대금 미지급 사실이 적발된 기업들을 상대로 자진시정을 권고해 대금을 모두 지급하도록 하고, 해당 기업들에는 경고 처분을 내렸다. 이를 놓고 미지급액 규모를 따지지 않고 일괄 경고 처분해 가벼운 제재에 그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공정위 관계자는 “강력한 제재보다는 신속한 자진시정을 통해 하도급업체가 가장 중요시하는 대금 미지급 문제를 해결한다는 취지”라며 “심각한 법 위반이 발견되면 추후 직권조사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태규의원은 “대기업들의 하도급대금 미지급은 명백한 갑질이고, 불공정행위이다”며, “공정위는 보다 철저한 조사를 통해 미지급 근절 방안을 마련하고 대기업들은 하도급업체의 입장을 생각하는 기업문화의 혁신 노력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출처:이태규 의원실 보도자료]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양천구,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준비 ..

송한섭 미래통합당 양천구(갑) 후보..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구 갑 김웅 후..

황희 후보 공식선거운동 시작, 이낙..

진성준 후보, ‘네박자 캠프’ 출정..

KBS, "SPC 총수일가, 7억짜리 캐딜..

양천을 송한섭 후보,"코로나19 극복..

양천구,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살리..

참여연대, “마사회 고객만족도 조..

강서구의회, 2019 회계연도 결산검..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