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0-15 오후 07:32:56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기업

생활경제

산업

부동산

금융

경제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 산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종훈,"두산중 한울1,2호기 원자력전용품목 전범기업에 발주"

8월, 원자로헤드 제어봉 구동장치 시방서 일본에 넘겨, 금액은 비공개

2019년 09월 24일(화) 11:03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일본 경제침략으로 불매운동이 한창이던 8월 원자력발전 분야 국내대기업인 두산중공업이 원자력전용품목 시방서를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에 수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쓰비시중공업은 시방서에 따라 한울 1,2호기 원자로 헤드 부품을 제작해 납품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국회의원(민중당, 울산 동구)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일본으로 수출한 원자력전용품목 수출허가는 총 7건으로 한일갈등이 한창인 2019년에는 8월5일 두산중공업이 유일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제출한 자료와 두산중공업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전략수출 시방서는 한울1,2호기 원자로 헤드 교체공사에 쓰이는 제어봉 구동장치 상하부 하우징 및 노즐 등이다. 해당부품은 원자로 출력과 연관된 핵심전략물자인 원자력전용품목으로 수출과 수입 시 제한을 받는다.

한수원 자료에서 두산중공업은 영업비밀을 이유로 계약금액과 일자 등 상세내용 제출을 거부했다. 하지만 관계자에 따르면 한울 1,2호기 헤드 교체공사 계약규모는 약 1,300억 원으로 이중 상당금액이 전범기업으로 흘러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두산중공업은 또 프랑스 프라마톰형인 한울1,2호기 제어봉 구동장치는 국산화 돼 있지 않아 미쓰비시중공업에 제작 주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대체수입국이 가능한 만큼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김종훈 의원은 “한일 간 경제마찰이 본격화 된 가운데 수출 전략물자인 원자력전용품목 시방서를 전범기업에 넘기고 제작, 수입하는 상황이 맞지 않다”며 “아베정권이 안보신뢰를 이유로 백색국가 목록에서 제외한 상태인 만큼 안보와 연결된 원자력전용품목에 대해서도 수출입 제한 방안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해당부품 국산화 문제도 “건설된 지 30년이 지났고 시방서까지 보유한 상태에서 해당기술을 국산화 하지 못했다는 것은 변명”이라고 지적하고 “국내 원전업계가 탈원전 탓만 할 게 아니라 스스로 기술력을 높일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훈,"한전,출장수당 부정수급과 직..

한국도로공사, 휴게소 매출 11% 증..

서울시 양천구의회, 제274회 임시회..

윤한홍 의원,"한전 속초지사, 정밀..

[양천구 포토] 북 페스티벌 참석한 ..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없는 점수..

양천구 고등학생들, 제100회 전국체..

양천구, 오는 19일 양천공원서 ‘창..

한국마사회,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업..

양천 곳곳에서 마을축제가 열려요!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