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2-09 오후 09:23:11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기업

생활경제

산업

부동산

금융

경제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 산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위성곤,"중진공의 이상한 정책자금 신청절차, 민원 속출"

정책자금 희망기업 100명 중 13명 선착순 마감으로 신청 권한조차 배제
위성곤 의원, 성장 가능성 높은 기업에게 기회 줄 수 있도록 제도 보완 필요

2019년 09월 24일(화) 10:58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정책자금을 희망하는 기업의 100명 중 13명은 선착순 사전예약 마감으로 신청 기회조차 얻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위성곤 의원이 밝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중진공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 2019년 6월 기준 중진공 정책자금을 희망하는 중소기업 12만 4,652개사가 사전상담예약 접수를 하고도 이 가운데 13.1%인 1만 6,371개사는 선착순 사전예약 마감 때문에 신청 기회조차 없었다.


정책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중소기업은 중진공 홈페이지에서 자가진단을 실시하고 중진공 지역본부·지부에서 이루어지는 사전상담을 온라인에서 선착순으로 예약해야 한다. 사전상담을 통해 정책자금을 신청할 수 있는 권한을 받아야 신청서를 제출 할 수 있다. 이후 중진공이 신용위험등급과 기술·사업성을 평가해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2017년 ~ 2019년 6월까지 정책자금 수요 중소기업 20만 1,515개사가 자가진단을 완료하고 12만 4,652개 기업이 사전상담예약을 접수했다. 이 가운데 86.9%에 해당하는 10만 8,281개사는 선착순 사전예약에 성공했고 1만 6,371개사는 실패했다.


이 과정에서 기술·사업성이 우수하거나 고용 창출 가능성이 큰 중소기업이라도 인터넷의 속도 때문에 선착순 예약 신청을 놓치면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선착순 예약 신청 시 중진공 홈페이지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관련 민원도 다수 발생하고 있다.


선착순에 성공한 기업 10만 8,281개사 중 61.7%에 해당하는 6만 6,836개사만이 사전상담을 통과해 신청권한을 받고 4만 1,445개사(38.3%)는 받지 못했다. 사전상담 과정에서는 합리적인 사유 없이 정책자금 신청 권한을 부여하지 않은 경우가 다수 확인되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신청권한을 받은 6만 6,836개사 가운데 82.0%에 해당하는 5만 4,802개사가 기술·사업성평가에 의해 정책자금을 지원받았고 나머지 18%에 해당하는 1만 2,034개는 정책자금에 최종 탈락했다.


위성곤의원은 “정책자금의 목적은 기술과 사업성이 우수하지만 시중은행에서 자금 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저리로 융자하여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있다”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정책자금 계획에서 기술과 사업성 평가를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지원하겠다는 정책방향을 설정한 만큼 유망한 중소기업이 정책대상에서 배제되는 일이 없도록 정책자금 신청 절차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수영 양천구청장 남편 이제학 전 ..

심재철 의원,"우리들병원 김포공항 ..

한국소비자원 소비자 만족도 1위한 ..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직..

건협, 미얀마 양곤 외곽지역 기생충..

용인역삼지역주택조합 시공사선정 ..

양천구의회, 강평 끝으로 ‘2019년 ..

내년 1분기부터 주택연금 가입 연령..

양천구,"이웃을 위한 따뜻한 협약"

양천구, 12일(목)까지 ‘2020년 겨..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