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9-20 오후 05:17:52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한국당,"장학금이 세뱃돈인 줄 아는 부산의료원장은 즉각 사퇴하라!["

자유한국당 청년 부대변인 문성호 논평

2019년 08월 20일(화) 21:19 [데일리시사닷컴]

 

[논평]장학금이 세뱃돈인 줄 아는 부산의료원장은 즉각 사퇴하라!
[문성호 청년부대변인 논평]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 씨가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6학기 동안 지도교수 추천으로 장학금 1,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지도교수는 현 부산의료원장인데, 조 씨가 두 차례 낙제를 하고 혹여나 학업을 멈출까 걱정하여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정진하라는 뜻에서 면학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한다.

장학금이라는 것은 주로 성적은 우수하지만 경제적인 이유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에게 보조해 주는 돈이자, 학문의 연구를 돕기 위하여 연구자에게 주는 장려금이다.


조 씨는 2015년 1학기에 3과목에 낙제해 평점평균에 미달해 유급을 받은 데 이어 2018년 2학기에도 1과목에서 낙제해 유급을 받았다. 이 정도의 미달이면 보통 휴학계 내고 잠시 내적 고민을 하러 가거나, 자퇴서를 쓰고 짐 싸서 집에 돌아간다.




성적이 우수한데 집안 경제가 어려운 것도 아니고, 장학금을 받을 정도로 학문에 기여를 한 사람도 아닌 조 씨가 단지 지도교수 지명으로 면학 장학금을 받아온 사실에 전국의 석·박사 과정생과 연구생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조씨가 받은 자격없는 장학금은 가족이나 지인 간 손아랫사람을 격려하기 위해 주고받는 세뱃돈이나 다름없다.




특히 조국 딸에게 장학금 특례를 준 사람이 올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임명되는 등 장학금과 자리를 서로 주고받았다는 대가성 의혹 앞에 국민들은 실소를 금치 못하고 있다.




장학금을 세뱃돈인 줄 아는 부산의료원장은 즉각 해당 특례행위에 대해 사죄해야 하며, 부산의료원장직에서 물러나 공정하고 깨끗한 의료계를 구축하는 데 일조해야 한다.

2019. 8. 20.
자유한국당 청년 부대변인 문 성 호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유성엽,"내려놓는 것이 좋지 않겠나..

이창수,"불의를 행하면서 정의를 외..

김성원,"조국 5촌 조카 구속 영장 ..

[전문]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액 이틀만..

"122조 빚더미 속 한국전력, 한전공..

한국외식업중앙회,신설 기획조정실..

이종철, "‘기생충 가족’, 영화가 ..

이종철,"조 장관 부인을 위한 ‘맞..

한국당,"쪽수 늘릴 속셈에 '정의' ..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