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9-20 오후 05:17:52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곽상도 의원,"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부산대 의전원 두 차례 낙제에도 6학기 장학금 받아"

2019년 08월 19일(월) 11:52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조국 후보자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두 번이나 유급했음에도 6학기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 국회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대구 중구남구)이 부산대학교로부터 제출 받은 조국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및 유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조국 후보자의 딸은 2016~2018년까지 6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소천장학회는 부산대의전원 소속 A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로 부친의 호를 따서 만든 장학회다. 2015년부터 A교수는 12회에 걸쳐 7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는데, 조 후보자의 딸을 제외한 6명에게는 모두 1회씩 150만원(4명), 100만원(2명)을 지급했다. 조 후보자의 딸에게만 유일하게 연속해서 최고액으로 장학금을 지급했다.

문제는 조 후보자의 딸이 성적 미달로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장학금을 계속 받았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1학기 3과목 낙제, 2018년 2학기 1과목 낙제로 유급을 받았다. 유급을 받으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한다.

부산대는 소천장학회는 선발 기준이나 신청 공고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교수가 학생의 경제상황이나 성적과 관계없이 자유롭게 대상자를 선정하여 지급할 수 있다는 의미로 여권 주요인사인 조국 후보자 딸에 대한 ‘황제 장학금’ 논란이 이는 배경이다.

조국 후보자의 재산은 56억4000만원으로 이중 예금이 34억4000만원이나 되는 재력가다. 조국 후보자의 딸이 일반학생은 상상할 수 없는 재력가의 자제로서 매학기 장학금을 수령한 것도 부적절한데,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는 지적이다.

더구나 조국 후보자 일가는 가족사모펀드에도 거액 출자를 약정하고 실제 투자도 했는데 조 후보자 딸도 여기에 참여했다. 조 후보자 딸은 가족사모펀드에 3억5500만원 출자 약정을 하고, 5000만원을 실제 납입했다. 국민들이 소득활동이 거의 없는 조국 후보자 딸이 대학 장학금을 받아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곽의원은 이에 대해 “자기 자녀는 외고에 보내고 남의 자식은 외고에 보내지 못하도록 하는 등 그동안 조국 후보자의 언행불일치 사례가 너무 많고,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본인과 본인 일가에 대한 각종 의혹이 끊이지 않는다”며 “문재인 정권의 이중성과 민낯이 한 번에 드러나는 의혹종합세트의 결정판”라고 말했다.

곽의원은 또 "A교수는 올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취임했다. 2015년 양산부산대병원장을 지낸 A교수는 지난 6월 오거돈 부산시장에 의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임명됐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국 후보자는 자신의 딸에게 매학기 장학금을 지급한 A교수의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유성엽,"내려놓는 것이 좋지 않겠나..

이창수,"불의를 행하면서 정의를 외..

김성원,"조국 5촌 조카 구속 영장 ..

[전문]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액 이틀만..

"122조 빚더미 속 한국전력, 한전공..

한국외식업중앙회,신설 기획조정실..

이종철, "‘기생충 가족’, 영화가 ..

이종철,"조 장관 부인을 위한 ‘맞..

한국당,"쪽수 늘릴 속셈에 '정의' ..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