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2-13 오후 07:09:10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사회

의학

법조

지방자치

복지

인물

사회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지방자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유치원 3법’ 국회 본회의 통과를 강력히 촉구한다!"

2019년 11월 28일(목) 20:43 [데일리시사닷컴]

 

-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

‘유치원 3법’ 국회 본회의 통과를 강력히 촉구한다!


[전문]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김용석, 도봉1)은 사립유치원의 공공성 확보와 투명성 강화를 위한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를 강력히 촉구한다.



□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밝혀진 사립유치원 비리로 인해 국민적 공분이 쏟아졌다. 아이들을 위해 국가가 지원한 연간 2조원에 달하는 정부재정으로 일부 부도덕한 원장들이 정부의 관리나 통제 없이 해당 지원금으로 명품가방을 구입하고 아파트 관리비 등으로 마음껏 사용한 것이다. 그럼에도 현행법으로는 부당이익회수나 주의 및 경고 정도의 처벌에 그쳐 유치원 비리가 만연히 퍼져나가는 실태를 보며 우리 국민들은 그저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 이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서울 강북구을)은 국민 혈세가 제대로 쓰이고, 사립유치원 부정에 대한 형사 처벌을 가능하게 하여 사립유치원의 회계투명성과 공공성을 확대하기 위한 ‘유치원 3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또한 서울시의회에서도 지난해 11월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 3법 입법 촉구 결의안」을 가결시켰다.



□ 그러나 이렇게 상식적이고 진작 실현되었어야 할 ‘유치원 3법’은 지난해 12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이후 자유한국당이 시간끌기수단으로 악용하며 1년이 다 돼가도록 단 한 차례의 논의도 진행되지 못한 채 오는 29일 본회의 상정에 이르렀다.



□ 대한민국의 미래이자 다음 시대의 희망인 우리 아이들을 유치원에 믿고 맡긴 학부모와 국민을 볼모로 직무유기하며 관련 개정안을 끝내 부결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로 결코 용납될 수 없다. 청와대 국민 청원에도 관련 법안 통과에 많은 국민들이 동참하였고, 문재인 대통령 또한 유치원 비리를 9대 생활적폐로 꼽으며 근본적인 시정조치 마련을 지시하였다.



□ ‘유치원 3법’ 본회의 통과는 국민의 명령이자 시대적 사명이다.

이에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국회가 더 이상 유치원비리 개혁에 발목잡기를 멈추고, 시대적 과제이자 국민의 준엄한 요구인 유아 교육 공공성과 투명성 강화를 위해 국민의 대표로 국회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 ‘유치원 3법’을 조속히 통과시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9. 11. 28.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데일리시사닷컴]

강성덕 기자  seongdk58@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수영 양천구청장 남편 이제학 전 ..

기특한 어린이들이 자라나는 양천구

송명화 서울시의원,「친환경 수도계..

양천구,"우리 집 앞에 복지 공간 생..

홍성룡 서울시의원,"서울시, 버스정..

김태수 환경수자원위원장,‘2019 대..

이병도 서울시의원, 2019 서울사회..

제10대 서울시의회 ‘홍보대사 위촉..

금천구, 정시 지원전략 대입설명회 ..

복지법인 망월원, 양천구 목4동에 ..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