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1-13 오후 02:56:35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생활정보

미술/공연

건강

문화/스포츠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문화/라이프 > 미술/공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세계 전통오케스트라 ‘평화’이춘승 지휘자와 함께하는 국악브런치 ‘정오의 음악회’

11월 6일 오전 11시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2019년 10월 29일(화) 23:00 [데일리시사닷컴]

 

↑↑ 뉴욕에서 활동하는 이춘승 지휘자

ⓒ 데일리시사닷컴

국립극장의 고품격 국악 브런치 콘서트 ‘정오의 음악회’의 올해 마지막 공연이 오는 11월 6일 (수) 오전 11시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월드 평화 오케스트라 이춘승 지휘자와 함께한다.

이춘승 지휘자는 중앙대 한국 음악과를 조기 졸업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브루클린 음악대학에서 지휘를 전공했다. 졸업과 함께 세계 문화예술의 중심 뉴욕 한복판에서 한국의 문화예술을 전파하기 위해 ‘뉴욕취타대’와 ‘뉴욕 사물놀이단’을 결성했으며 세계의 전통악기들을 모아 세계 전통오케스트라 ‘평화’를 창단하기도 했다.

↑↑ @IMG2@...

ⓒ 데일리시사닷컴

그는 당시 한국 전통음악의 불모지와 다름없었던 뉴욕에서 한국의 전통예술을 알리기 위해 몸과 마음을 아끼지 않았다. 2017년부터는 한국음악을 중심으로 ‘전쟁 없는 세계평화’라는 주제로 ‘뉴욕 국악축전’을 매년 주관하면서 미국 사회에 한국 전통음악을 전파하고 있다. 선구자적인 그의 열정과 노력은 미국 한인 사회로부터 큰 박수와 응원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지난봄 개최된 ‘2019 뉴욕 국악축전’을 인상 깊게 지켜본 국립국악관현악단으로부터 객원 지휘를 해달라는 제안을 받아 성사됐다. 10여 년간 뉴욕에서 음악 활동을 계속해온 결과를 인정받은 것이다.

↑↑ 국립극장 올해 마지막 ‘정오의 음악회’

ⓒ 데일리시사닷컴

이번 공연에서는 ‘오버 더 레인보우’, ‘뉴욕, 뉴욕’ 등 대중에게 친숙한 곡과 함께 태평소 협주곡 ‘호적풍류’, 위촉신곡 ‘수류화개 등 깊이 있는 한국음악이 연주된다. 또한 뮤지컬 배우 신영숙이 ‘황금별’, ‘메모리’, ‘댄싱퀸’ 등을 들려준다. 이와 함께 작곡가 김지영의 ‘신비나리’가 이번 무대에서 초연된다.

↑↑ 월드 평화 오케스트라 지휘자 이춘승

ⓒ 데일리시사닷컴

이춘승 지휘자는 “한국의 전통음악이 한류를 넘어 전 세계인들로부터 점차 사랑을 받는 건 많은 국악인의 열정과 노력 덕분”이라며 “국악인의 한 사람으로서 아름다운 우리 전통음악이 세계 무대로 확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람료: 전석 2만원 / 문의: 국립극장 02-2280-4114

김호심 기자  hosim67@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농협채용비리백태(1)]농협 임원의 ..

"서울교통공사,규정에 어긋난 특정..

양천구,"산불로부터 소중한 산림을 ..

"서울시복지재단 법인카드 사용 및 ..

양천구의회 신상균 의장, ‘2019년 ..

"서울시복지재단 채용업무대행 용역..

"서울시립교향악단 악기 운송 용역..

양천구,"지진·화재 걱정 없는 양천..

건협, 제6회 한국건강관리협회장배 ..

"서울 도시철도 지폐처리장치 1천43..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