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1-15 오후 04:56:36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사회

의학

법조

지방자치

복지

인물

사회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훈,"한전,출장수당 부정수급과 직무관련 하도급업체 취업알선 등 드러나"

-한국전력공사, 레드휘슬 공익제보 백태
-직원 간 상습 집단폭행까지 자행됐던 것으로 밝혀져

2019년 10월 12일(토) 19:54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한국전력공사로 접수된 레드휘슬(공익제보) 결과 일부 직원들이 부당 출장수당을 챙기고, 본인의 지위를 이용해 친동생을 하도급업체에 취업시킨 사례도 발각되었을 뿐만 아니라 직원 간 상습적인 폭행까지 발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 더불어민주당)이 한국전력공사의 레드휘슬(공익제보)를 확인하고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출장수당 부정수급과 직무관련 업체 취업알선 그리고 직원 간 상습적인 집단폭행 등 다양한 불법행위가 행해졌던 것으로 밝혀졌다.

2017년부터 올해 5월까지 한국전력으로 접수된 레드휘슬 제보는 211건으로 그 중 확인불가 및 일반 민원을 제외한 사실 또는 일부 사실로 드러난 건은 54건이다.

사실로 밝혀진 제보내역을 통해 한국전력공사의 백태를 볼 수 있다. 확인 된 내용에 따르면 부서 여직원들을 희롱하고 출장여비를 부당 수령하여 선물을 구매한 직원을 비롯하여 전용차량을 휴일에 사전승인 없이 30차례 사용하고 친동생을 직무관련이 있는 하도급업체에 취업시킨 직원까지 적발 되었다.

가장 심각한 사례는 레드휘슬을 통해 한전 내 상습폭행이 자행되고 있다는 피해 접수가 있었고 실제 폭행이 있었다고 인정된 건이다.

제보내역은 사택, 부서송별회, 회사 근무시간 등 시간과 장소를 막론하고 상습폭행을 당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피해자는 사내에서 허벅지를 가격하고 안마를 가장한 폭행을 당했으며, 심지어 독방에서 결박당한 채 목을 졸린 채 수차례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다.

한국전력 감사실의 조사결과 일부 폭행이 사실로 드러났는데, 특히 송별회 후 피해자의 옷을 찢고 폭행한 뒤 편의점에서 물건을 구매하게 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이가 빠진 점에 대해서는 사실로 판단되었다.

더욱 황당한 것은 이 사건과 관련하여 이미 부서 선임직원의 보고로 인해 담당팀장이 알고 있었으나 보고를 누락했고, 한전 감사원의 조사가 시작될 때까지 피해자의 치료비 문제 등 조치된 사안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이에 대해 이훈 의원은 “부정수당을 지급받고 취업청탁을 한 것도 모자라 직장 내 상습적인 폭행행위까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 일들이 한전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한국전력은 모든 면에서 내부교육을 강화하고 제재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서울교통공사,규정에 어긋난 특정..

"서울시복지재단 법인카드 사용 및 ..

양천구의회 신상균 의장, ‘2019년 ..

양천구,"산불로부터 소중한 산림을 ..

"서울시복지재단 채용업무대행 용역..

양천구,"지진·화재 걱정 없는 양천..

건협, 제6회 한국건강관리협회장배 ..

"서울 도시철도 지폐처리장치 1천43..

"서울교통공사,근로기준법 기준 초..

한국건강관리협회, 인도네시아 초등..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