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20-02-23 오후 01:28:31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사회

의학

법조

지방자치

복지

인물

사회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한국당,"조국 동생 영장 기각, 조국 왕국의 두 번째 수혜자가 탄생했다"

자유한국당 대변인 이 창 수 논평

2019년 10월 09일(수) 18:45 [데일리시사닷컴]

 

[논평] 동생 영장 기각, 조국 왕국의 두 번째 수혜자가 탄생했다
[이창수 대변인 논평]


조국의 동생 조모씨의 구속영장이 오늘 새벽 기각됐다.


이로써 조국 왕국의 두 번째 수혜자가 탄생했다. 첫번째 수혜자는 정경심씨였다. 자, 이제 다음은 누구인가.


조씨에게 돈을 전달하고 수고비를 챙긴 두 명은 구속 상태인데, 정작 이를 사수하고 돈을 받은 조씨의 영장은 기각됐다. 기가막힌 일이다. 비상식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왜 이와 같은 결정이 내려졌는지는 삼척동자도 다 안다.



조 씨는 허리 디스크를 핑계로 영장 심사 연기를 요청했다가 심사 당일인 어제 강제 압송됐다. 소견서와 주치의 판단 상 구속심사를 받는 데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법원의 기각 사유 중에는 조씨의 건강 상태도 포함됐다.



이제 대한민국에서 허리 디스크는 구속도 면하는 '절대 반지'가 된 것인가. 앞으로 모든 범죄자도 허리 디스크 수술한다며 조국 동생 사례를 대지 않겠는가.



오늘의 결정은 사법부의 수치로 기억될 것이다. 살아있는 권력 앞에 대한민국의 정의와 상식이 이렇게 무너진다. 통탄할 일이다.



2019.10.9

자유한국당 대변인 이 창 수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추혜선 의원, “평촌 터미널부지 공..

삼성전자, ‘갤럭시 S20’ 사전 판..

양천구, 사업비 지원받을 민간 사회..

강서구의회, ‘2019년 회계연도 결..

기아자동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

SK그룹, 강한 기업문화 토대 ‘SKMS..

삼성물산, 1조1500억원 규모 UAE 발..

남양유업, 임직원과 임산부 가족 위..

현대자동차, 다양한 교통수단 연계 ..

6대 금융협회-고용부, 공정채용을 ..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