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0-15 오후 07:32:56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재정,"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은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에서 즉각 사퇴하라. 국회는 그의 자격여부를 묻는 징계에 착수하라"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브리핑

2019년 10월 09일(수) 18:28 [데일리시사닷컴]

 

[이재정 대변인 브리핑]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은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에서 즉각 사퇴하라. 국회는 그의 자격여부를 묻는 징계에 착수하라


■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은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에서 즉각 사퇴하라. 국회는 그의 자격여부를 묻는 징계에 착수하라



어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이 보인 행태는 국민에 대한 잔인한 폭력이었다.



채이배 의원을 의원실에 감금하면서 무거운 소파를 밀어 옮겨 출입문을 막던 여상규 의원의 명백한 범법행위 하나하나를 생생하고 분명하게 기억한다.



명색이 판사까지 했다는 이가 경찰의 출석요구에 정당한 이유 없이 세 차례나 불응했다. 체포영장 발부로 체포 되어야 할 피의자가 법사위원장 자리에 있는 채로 국감이 진행된 것 부터가 말도 안 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피의자가 자신에 대한 수사를 하지 말라 검찰을 겁박했다. 기가 찰 노릇이다.



게다가 이를 문제제기하는 여당의원에게 “웃기고 앉았네, XX같은게”라며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뱉어냈다.



위원장의 자격도, 국회의원의 자질도, 사람으로서 최소한의 인격도 갖추지 못했다.



자질도 인격도 그 바닥을 드러냈다. 즉각 사퇴하라.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



국회의원이라는 막대한 권한, 법사위원장이라는 엄중한 권한을 자신의 수사를 무마하는 일에 남용하고, 수사를 방해한 직권을 남용한 것은 명백히 위법이다.



여상규 의원의 막무가내 행태는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있다.

국민 앞에 부끄럽고 송구한 것은 국회 구성원 모두의 몫이 되었다.



국민의 신뢰를 되찾는 첫 단추는 여상규 의원의 위원장직 사퇴와 국회의원 자격에 대한 준엄한 심판을 국회 스스로 서둘러 하는 것이다.



사퇴하라. 심판하라. 국민의 목소리다.



2019년 10월 08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훈,"한전,출장수당 부정수급과 직..

한국도로공사, 휴게소 매출 11% 증..

서울시 양천구의회, 제274회 임시회..

윤한홍 의원,"한전 속초지사, 정밀..

[양천구 포토] 북 페스티벌 참석한 ..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없는 점수..

양천구 고등학생들, 제100회 전국체..

양천구, 오는 19일 양천공원서 ‘창..

한국마사회,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업..

양천 곳곳에서 마을축제가 열려요!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