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4-19 오후 12:20:36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민경욱,"더 이상 놀랍지도 않은 청와대 인사검증 참사, 이젠 하다하다 ‘주식판사’ 헌법재판관인가? "

자유한국당 대변인 민 경 욱 논평

2019년 04월 10일(수) 22:58 [데일리시사닷컴]

 

[논평]더 이상 놀랍지도 않은 청와대 인사검증 참사, 이젠 하다하다 ‘주식판사’ 헌법재판관인가? [민경욱 대변인 논평]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가 판사 시절, 본인이 직접 재판을 맡아 승소 판결까지 내린 건설사 주식 13억어치를 본인과 남편 명의로 보유중인 상황에서도 재판을 직접 맡아 승소판결까지 이끌어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승소 판결 전후로 7,000주 가량을 더 매입했고, 이후에도 추가 매입은 계속되어 부부는 총 17억원어치 해당 건설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문재인 정권의 이중성과 표리부동을 상징할 ‘이해충돌, 내부거래’의 교과서적 사례가 하나 더 추가됐다.





단순 고위직 공무원도 아니고 공명정대(公明正大)함의 상징이어야 할 판사의 자리에 있는 사람이 재판을 이용한 내부거래, 사전정보로 주식투자를 한 의혹이라니 도덕성을 넘어 위법·범법으로 처단해야할 행위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주식 투자는 남편이 했다’는 어불성설로 헌법재판관 자리만큼은 포기하지 못하겠다는 삐뚤어진 의지만 내비치고 있다.





김의겸은 ‘아내 탓’, 이미선은 ‘남편 탓’이다.





청와대 대변인은 살던 전세금 빼서 재개발 딱지 10억 수익을 올리고 입 닦으며 아내와 가족을 팔더니, 이 후보자는 남편 탓이나 하고 있는 꼴을 보고있자니 목불인견이다.





추앙받고 존경받아야할 헌법재판관 자리다. 최소한의 자질은커녕 국민 눈높이에 한참 모자란 자다.





자신은 자신이 직접 재판을 맡았던 특정 기업 주식을 포함해 35억원 가량을 주식으로만 보유하고 있으면서 사회적 약자를 위해 일하겠다는 어불성설로 일관하고 있다.





이 후보를 헌법재판관으로 임명 강행하겠다면 국민들의 매서운 분노를 불러올 것이다. 대통령의 ‘주식판사’ 헌법재판관 지명, 청와대 인사검증 참사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결국 문재인 인사검증 인사참사에 대한 비판의 최종 종착지는 일명 ‘조남매’(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로 귀결 된다. 잘못된 인사 추천과 부실 검증의 명백한 책임, 이를 두둔하는 청와대와 대통령의 편향된 인식은 이 정권이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는 파국의 전주곡으로 국민들 마음 속에 흐르고 있다.




2019. 4. 10.

자유한국당 대변인 민 경 욱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수영 양천구청장, 서울 25개 구..

정의당 양천구위원회,"김포공항 국..

양천구,"아이 좋아, 부모 좋아! 해..

김달호 의원,‘서울시 기술교육원 ..

“세월호 5주기 잊지않겠습니다!"

바른미래당,"문재인 정부의 ‘신공..

최영주 시의원, 서울시 공동주택과 ..

양천구,"토지 가격 확인하고, 궁금..

서울시 양천구의회, 개원 제28주년 ..

이언주 의원, ‘드루킹 재특검 필요..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