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9-20 오후 05:17:52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생활정보

미술/공연

건강

문화/스포츠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문화/라이프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승용마 차세대 주자들의 향연...한국마사회 제3회 스포츠말 품평회 마무리

2019년 08월 03일(토) 12:54 [데일리시사닷컴]

 

↑↑ 2019년7월25일_한국마사회 스포츠말 품평회 시행 모습

[데일리시사닷컴]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지난 7월 25일(목)에 전라북도 장수군 장수승마장에서 개최한 제3회 스포츠말 품평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승용마 품평’은 전문 스포츠말의 자질을 갖춘 말을 평가하는 것을 말하며, 국내 승용마 품평 체계 구축은 말산업 선진국 도약을 위한 필수요소이다.

한국마사회는 2015년부터 시범 품평회를 시행했으며, 그간 축척된 경험을 바탕으로 평가결과에 따라 등급을 부여하는 스포츠말 품평회를 지난 2018년 11월에 최초로 시행하였다. 이후 생산 농가의 호응에 힘입어 2019년에는 연 3회로 개최 확대하기로 결정하고 4월에 이어 올해 두 번째 품평회를 개최했다.

참가대상은 2~3세의 국내산 말이며, 체형, 보행, 프리점핑 3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1,2,3,등외 등급으로 나누어 조련지원금을 차등 지급한다. 이번 품평회에는 총 22두의 말이 참여해 19두가 3등급을 획득했다. 총 2천만 원 규모의 상금이 지급된다.

한국마사회는 국내 승용마 품평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 2017년, 2018년 프랑스 현지 연수를 통해 자격을 획득한 국내 심사원 4명을 품평관으로 위촉하여 심사를 진행하여 공정성을 높였다.

또한 7월 마지막 주를 승마 이벤트 주간으로 설정하고, 스포츠말 품평회(7월 25일 시행), 레저말 품평회(7월 23일~24일), 어린말 승마대회(7월 26일~7월 28일)를 연이어 개최하여 말산업 관계자들의 네트워크 현장이 되었다.

스포츠말 품평회는 2~3세의 국산 승용마 참가 대상이지만, 연계하여 개최한 제 3회 국산 어린말 승마대회는 4세~7세의 국산 승용마가 참가 대상이며, 레저말 품평회는 2세~7세까지가 참가대상이다. 따라서 스포츠말 품평회에 참가한 생산농가가 2~3세말을 자연스럽게 승마대회와 레저말 품평회 참가자에게 보여주고 판매할 수 있는 거래의 장이 점차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오는 10월 ‘영홀스컵’을 개최하며, 올해 마지막 ‘스포츠말 품평회’를 함께 시행할 예정이다. 국산 승용마의 유통을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승용마 품평 체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유성엽,"내려놓는 것이 좋지 않겠나..

이창수,"불의를 행하면서 정의를 외..

김성원,"조국 5촌 조카 구속 영장 ..

[전문]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액 이틀만..

"122조 빚더미 속 한국전력, 한전공..

한국외식업중앙회,신설 기획조정실..

이종철, "‘기생충 가족’, 영화가 ..

이종철,"조 장관 부인을 위한 ‘맞..

한국당,"쪽수 늘릴 속셈에 '정의' ..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