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6-18 오후 05:10:06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종철 대변인, "‘단도미사일’ 소동, ‘웃픈 현실’의 상징이다"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논평

2019년 05월 22일(수) 21:06 [데일리시사닷컴]

 

[논평] 이종철 대변인, ‘단도미사일’ 소동, ‘웃픈 현실’의 상징이다


‘단도미사일’ 소동, ‘웃픈 현실’의 상징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단도미사일 소동’은 참으로 ‘웃픈 현실’이다.

웃자면 정말 웃긴데 웃을 수 없이 서글프고 착잡하기만 한 현실인 것이다.

대통령이 ‘단거리 미사일’과 ‘탄도미사일’도 명칭이 헷갈리는 지경은 숨길 수 없는 우리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었다.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의 전문가들이 북한의 미사일을 탄도미사일로 보고 있지만 우리 정부만 한사코 피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처음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단거리 미사일’이라고 발표했다가 40분 만에 단거리 미사일이 아니라고 부정했고, 두 번째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는 도무지 부정하기 어려우니 단거리 미사일이라는 것은 인정하면서도 ‘탄도미사일’은 아니라는 논리를 전개했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다 보니 대통령이 ‘단도미사일’이라고 하는 희한한 용어까지 자신도 모르게 내뱉게 된 게 아닌가 싶다.

우리 정부는 몇날 며칠이 지나도록 미사일의 종류를 ‘분석 중’이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이는 북한이 쏜 미사일이 탄도미사일로 정의될 경우 유엔 제재 위반 사항이 되기 때문에 어떻게든 회피하고자 하는 의도나 표정으로 읽히고 있다.

이는 자칫 심각한 상황이 될 수 있다.

만약에 누군가가 군과 정보 당국의 사실 분석에 개입해 왜곡하고 있다면 이는 엄중히 다뤄져야 할 ‘반국가 행위’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다. 사실은 사실로 규명이 되어야지 어떤 정치적 의도가 사실조차 부인하고 조작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이는 명백한 범죄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북한의 미사일을 어떻게 규정하든 그 다음 대응에 있어서는 얼마든지 다를 수 있다. 대통령의 의지나 정부의 방향은 이 지점에서 얼마든지 투영되고 관철될 수 있다. 지나친 ‘북한 눈치 보기’가 부디 자승자박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

국방부와 국가정보원은 더 이상 시간을 끌지 말고 조속한 시일 내에 북한 미사일에 대한 공식적인 정의를 내 놓아야 할 것이다.
대통령은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한 거라고 정정했지만, ‘단도미사일’은 탄도미사일을 탄도미사일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웃픈 현실을 상징하는 말로 국민들에게는 계속 회자될 것이다.



2019. 5. 22.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양천구의회, 제272회 제1차 정례회 ..

[개회사]신상균 의장,"구민의 소중..

김수영 구청장,"투명하고 효율적 회..

‘풀무원 아임리얼’ 리뉴얼 기념 ..

양천구, 관내 110개 공원 직접 가꾸..

양천구시설관리공단 임직원이 함께..

양천구,"혼자 있는 밤에도 안심할 ..

할리스커피, 프리미엄 블렌드 2종 ..

찾아가는 공항소음 민원 서비스’6..

‘빈집프로젝트’, 문화예술로 동네..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