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8-12-18 오전 11:10:50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생활정보

미술/공연

건강

문화/스포츠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문화/라이프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독도지기’ 4연승 성공하며 ‘MBN배’ 우승

2018년 12월 03일(월) 10:24 [데일리시사닷컴]

 

↑↑ 2018년12월2일 MBN배 독도지기 유승완

[데일리시사닷컴]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2일(일) 열린 제7회 ‘MBN배(제9경주, 1200m, 연령오픈, 국 3등급)’에서 이수홍 마주의 ‘독도지기(3세, 수, 한국, R65)’가 우승했다. 유승완 기수가 기승한 ‘독도지기’는 4코너를 돌 때까지 중위권에서 여유 있게 숨고르기를 하다가 마지막 직선주로에서 탁월한 추입을 보여주며 4연승까지 챙겼다. 경주기록은 1분 12초 6. 종전 자신의 1200m 최고기록인 1분 13초 5를 1초 정도 앞당긴 것이다.

최근 3연승을 기록한 ‘독도지기’는 출전마들 가운데 가장 레이팅이 높았기에 경주 전부터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2위는 ‘필라니케(4세, 암, 한국, R63)’로 같은 부마인 ‘피스룰즈’의 자마가 1, 2위를 나란히 차지하는 풍경이 펼쳐졌다.

원래 또 다른 우승 후보로 기대를 모았던 ‘글로벌뉴스(수, 3세, 한국, R59)’는 부상 치료 후 오래간만에 복귀한 문세영 기수와 호흡을 맞추며 경주 중반까지 선두를 유지했으나 막판에 힘에 부치는 모습을 보이며 3위에 그쳤다.

총 11두가 참가한 이번 경주는 단거리 경주답게 초반부터 팽팽한 경쟁이 펼쳐졌다. 초반에는 ’글로벌뉴스‘가 단독 선두를 유지했으나 4코너를 돌며 외곽에서 자리싸움 없이 치고 나온 유승완 기수의 영리한 경주전개가 주효하기 시작했다. 결승선을 300m 앞둔 시점부터 ’독도지기‘의 빠른 추입이 시작된 것. 거칠 것이 없었던 ’독도지기‘는 역시 막판 추입으로 우승을 노렸던 ’필라니케‘ 또한 4마신 차로 누르며 같은 등급 내에서 더 이상 상대할 마필이 없음을 확인시켜 줬다.

결승선을 100m 앞둔 지점에서 혼전을 보여주며 손에 땀을 쥐게 했던 ‘MBN배’는 결국 팬들의 높은 기대에 부응하며 ’독도지기‘에게 우승의 영광을 안겼다. ‘MBN배’ 우승으로 국산 3등급에서 2등급으로의 승급이 확실시되는 ‘독도지기’는 지난해에 비해 올해 스포트라이트를 많이 받지 못했던 송문길 조교사가 이끄는 40조 소속으로서 마방을 이끌 새로운 대표 주자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2월의 첫 일요일에 열린 ‘MBN배’에는 2만 8천여 명의 관중이 모여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총 매출은 약 46억 원을 기록했으며, 배당률은 단승식 2.0배, 복승식과 쌍승식은 각각 6.3배, 10.0배를 기록했다.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유승희·유인경의 동치미 수다 ‘투..

제29회 공인중개사시험 합격자 실무..

강서구의회 김현희 의원,『서울특별..

양천구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

강서구의회 송영섭 의원, '강서구 ..

강서구의회 이종숙 의원, 『강서구 ..

양천구,"사회적경제기업이 만든 멋..

오진환 부의장․정택진 의원,..

양천구시설관리공단, 소비자중심경..

양천구의회 정택진 의원, ‘지방자..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