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4-19 오후 12:20:36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논평]"송곳도 현미경도 필요 없는 장관 후보자들"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논평

2019년 03월 18일(월) 09:00 [데일리시사닷컴]

 

[논평] 이종철 대변인, 송곳도 현미경도 필요 없는 장관 후보자들


“송곳도 현미경도 필요 없는 장관 후보자들”

청와대 개각 인사에 대한 개탄과 걱정이 확산되고 있다.

통일부 장관 후보는 대한민국 민간인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을 두고 ‘통과의례’라고 칼럼을 쓰는가 하면, 자신의 SNS에 쏟아놓은 온갖 ‘오물덩어리’들이 자고 일어나면 몇 가지씩 돌출하여 혀를 내두르게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김현미 장관이 부동산 급등에 불 끈다고 동분서주하고 다주택자 불이익 준다며 목소리 높일 때 국토부 2차관을 하며, 본인은 다주택자에 부동산 재테크 투자까지 하다 장관 지명에 이르러 월세 인생으로 돌아섰다 하니 도대체 이게 무슨 반전인가 싶다. 추가된 박사 논문 표절 의혹은 장식품 수준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농지법 위반 의혹을 피하기 위해 토지에 들어찬 무성한 갈대를 이제 와서 부랴부랴 베어내는 촌극을 벌이고 있다 한다. 아들 인턴 특혜, 위장전입, 부동산투기, 병역특례 등 ‘의혹 백화점’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두 자녀가 억대 예금을 보유하고, 진학을 위한 위장전입 의혹까지 불거졌다. CJ 사외이사로 5년간 반대표 한 번 없이 매년 2억 4천만원의 연봉을 챙긴 이가 연관 부처 수장으로 가는 ‘이해충돌’ 소지에 이미 영화계와 문화예술계가 강력 반발하고 있다.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는 자녀가 유효기간이 만료된 영어 성적표로 특혜 취업했다는 부정 취업 청탁 의혹에 휩싸였다.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는 자신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지내고 남편이 국제변호사인데 법을 몰라 수천만원의 소득신고를 누락했다며 이제 와 부랴부랴 세금을 내고 있다. 게다가 ‘금수저 공격수’로 명성을 쌓은 이가 알고 보니 금수저 저리 가라는 상황이라니 내로남불이 기가 차다. 자녀 이중 국적도 평소 그의 이미지를 떠올리면 참 생소하다.

과연 청문회를 해야 할지 의문이 들 정도다.

이미 국민들은 청와대의 7대 기준이 인사 검증 기준이 아니라 ‘면죄부 기준’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있다.

청와대 인사수석실과 민정수석실은 최소한의 검증조차 하지 않은 것인지 어이가 없다. 공공기관에 과거 정권 인사 찍어내고 캠코더 낙하산 내리꽂느라고 업무가 과중했던 것인가.

대통령은 청문회 전에 이미 확인되는 후보는 빨리 내정을 철회하기 바란다. 송곳이고 현미경이고 필요 없는 인사들을 앞에 놓고 국회가 갑론을박할만큼 민생이 한가하지 않다.



2019. 3. 17.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수영 양천구청장, 서울 25개 구..

정의당 양천구위원회,"김포공항 국..

양천구,"아이 좋아, 부모 좋아! 해..

김달호 의원,‘서울시 기술교육원 ..

“세월호 5주기 잊지않겠습니다!"

바른미래당,"문재인 정부의 ‘신공..

최영주 시의원, 서울시 공동주택과 ..

양천구,"토지 가격 확인하고, 궁금..

서울시 양천구의회, 개원 제28주년 ..

이언주 의원, ‘드루킹 재특검 필요..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