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5-20 오후 06:27:22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입장자료]김성태 의원, 'KT 특혜채용 의혹' 관련

2019년 03월 15일(금) 12:24 [데일리시사닷컴]

 

[입장자료] 'KT 특혜채용 의혹' 관련


이른바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된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이다.



최근 검찰 수사를 통해 KT 前인재경영실장 김 모 전무가 구속되는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하여, KT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되었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김성태 딸’은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드린다.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KT 내부에서 어떠한 부당한 업무처리가 있었는지 그 진위나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검찰 조차 “김성태 의원이 채용청탁을 부탁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하는 마당에 여론몰이식 수사를 유도하는 넘겨짚기식 언론행태는 스스로 자제해 주기 바란다.



가뜩이나 이 사건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해 정치공작적으로 기획된 정황이 다분한 마당에, 언론마저 이에 부화뇌동해 추측성 보도를 남발하는 행위는 분명히 자제해 주기 바란다.



아울러 또 다시 오늘(2019.3.15.)자 <한겨레>에 단독보도된 ‘조카 채용 의혹’과 관련하여, ‘김성태 조카’는 지금도 대한민국 굴지의 IT 회사에 근무하는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서,




2009년 KT 자회사 입사 이전에도 이미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여간 근무하던 중 당시 KT 자회사가 설립되고 IT 직종의 대규모 경력직 수시채용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당시 SK텔레콤 자회사에 함께 근무하던 동료직원이 KT 자회사로 이직함에 따라 이들과 함께 KT 자회사로 이직한 것이 사실의 전부이며,



이후 급여나 대우 등이 본인이 기대했던 처우에 미치지 못해 2년 뒤 KT 자회사를 퇴사하고, 현재 대한민국 굴지의 IT 기업에서 프로그램 개발팀장으로 재직하고 있다는 사실도 밝혀드린다.



‘김성태 딸’ 보도에서와 마찬가지로 <한겨레>는 또 다시 ‘김성태 조카’가 관련 분야에서 아무런 전문성도 자격도 없이 이른바 김성태 의원의 ‘뒷배’로 KT에 근무했던 것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한겨레>가 아무런 팩트 확인도 없이 인격비하적이고 인신공격적인 보도를 남발하고 있는데 대해 분명하게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한겨레>는 이제라도 다분히 의도적인 인격비하적 보도행태에 대해서는 스스로 자기검열해 주기 바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인 책임 또한 감당해야 할 것이다.



친조카도 아닌 5촌 조카의 10년전 입사기록까지 파헤쳐 <한겨레>가 또 다시 어떠한 경로로 ‘카더라 의혹 보도’를 이어가고 있는지 그 정치적인 의도와 배경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언론은 팩트에 기반한 객관적인 사실보도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






이른바 ‘김성태 딸 의혹’ 보도에서와 마찬가지로 ‘김성태 조카 의혹’ 보도에서도 여전히 존재불명의 ‘KT 관계자’ 입을 빌어 의혹을 확산하려 하고 있는 <한겨레>의 행태에 대해서는 분명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는 점을 밝혀둔다.



국회의원 99명에 대한 KT의 이른바 ‘쪼깨기 후원’ 의혹에서도 단 한번도 이름조차 거명되지 않았을 정도로 KT와 분명하고 엄격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마당에, 조카와 딸이 KT에 근무했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전방위적인 먼지털이식 정치사찰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대해, 더 이상의 정치탄압은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직계가족 뿐만이 아니라 방계 친인척에 이르기까지, 심지어 10년전 기록까지 다 뒤져내는 이 정권의 혹독한 사찰과 탄압에 대해, 아무리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을 한다고 하더라도 가족과 친인척에게 까지 탄압을 가하려는 행태는 즉각 중지하기 바란다.



정치공작과 정치사찰, 정치보복이 ‘정치인 김성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면 얼마든지 당당하게 맞설 용의는 있지만, 정치도의상 ‘김성태 가족’까지 걸고 넘어지는 행위는 중단하기 바란다.



다시 한번 최근 일련의 상황과 관련하여, 검찰과 언론을 동원한 정권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하여 빠른 시일 내에 그 진위와 전모가 명백하게 규명될 수 있기를 희망하는 바이다.

2019년 3월 15일
국회의원 김성태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심재철 의원,"국가유공자라면 당연..

대한한의사협회 명예회장단,"첩약의..

양천구,"방과 후에도 우리 아이 돌..

한정애 의원,"농림축산검역본부, 내..

양천구,"상생하는 공동체 문화 만들..

양천구,"주인 없는 간판, 미리미리 ..

양천구의회 복지건설위원회, 임시회..

[양천구 포토]김수영 양천구청장, ..

양천구,"두 사람이 하나 되어 살아..

한국마사회 ‘렛츠런 베스트 턴 아..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