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3-26 오후 09:58:01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사회

의학

법조

지방자치

복지

인물

사회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지방자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우형찬 서울시의원,"시민목숨 담보로 한 서울교통공사의 조직적 은폐"

- 공사 내부자 제보 통해 전동차 화재사고 조직적 은폐 사실 드러나
- 우형찬 의원, 서울시에 철저한 사고원인 규명, 조직적 은폐 등에 대한 조사 및 감사, 은폐 관련자 및 책임자에 대한 엄중한 조치 촉구!

2019년 03월 09일(토) 21:36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우형찬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3)은 서울교통공사 내부자 제보를 통해 지난 해 6월, 차량기지를 출발하려던 전동차 객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던 중대한 화재사고를 조직적으로 은폐했다고 밝히고, 사고원인에 대한 철저한 규명, 조직적 은폐에 대한 서울시 차원의 조사와 감사를 통해 은폐 관련자 및 공사 책임자에 대한 엄중한 조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우형찬 의원에게 제보된 내용에 따르면 해당 화재사고는 작년에 방화차량기지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동차 객차 하단의 인버터 장치가 있는 부분에서 불이 났고 직원들이 여러 개의 소화기로 진압하려 했지만 역부족이어서 결국 소화전에 호스를 연결해 어렵게 불길을 진압했다.

제보내용에는 해당 화재사고를 서울시 등 대외기관에 보고하지 않고 내부적으로 쉬쉬했다는 내용과 소화전 호스로 화재를 진압하려고 할 때 소화전 물이 막혀있어 물이 나오지 않아 한참 후에야 불을 끌 수 있었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아울러 제보내용에는 해당 화재사고가 터널에서 발생했다면 극초대형 화재사고가 될 수 있었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어 당시 화재가 심각했음을 밝히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화재사고를 연기발생으로 은폐 시도>
한편, 우형찬 의원이 서울교통공사에 공식적으로 최근 3년간 화재사고 현황 자료를 요청했으나, 제출된 자료에는 해당 화재사고를 경미장애(연기발생)으로 명시함으로써 공식적인 서류상으로도 해당 화재사고 자체를 완전히 축소․은폐하려고 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형찬 의원은 “해당 화재사고는 조직적 은폐를 자행하는 보고체계, 화재 시 골든타임에 작동하지 않는 소방체계, 사고 후 원인조사 및 전수조사가 이루어지지 않는 안전체계 등 서울교통공사 시스템 부재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사례”라고 규정했다.

아울러 “서울시 감사위원회와 도시교통실에서는 책임지고 동일한 사안이 서울교통공사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방안과 종합적인 안전대책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문하고, “적정한 조치와 대책이 이루어지는지 서울시의회가 끝까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정화 대변인,"유시춘, 비리는 ‘..

[인터뷰]손학규 대표, "경제를 일으..

한국당 부산시당,"부산시체육회의 ..

김정화 대변인,"오만한 북한, 안일..

양천구, 5급 승진 내정자 인사 발령..

장상기 의원, “특수 아동 교육에 ..

전희경,"서해바다를 ‘망각(忘却)의..

이철희 의원,"KT 황창규, 20억 들여..

코끝 차이 명승부! 스포츠동아배 ‘..

뜨거웠던 부영태평빌딩 앞 광장 거..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