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2-15 오전 12:06:20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사회

의학

법조

지방자치

복지

인물

사회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지방자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중기청 혁신형기업기술개발 신규사업 선정

- 다양한 암 조기진단 키트 개발 위한 원천기술 가치 기대

2019년 01월 22일(화) 11:39 [데일리시사닷컴]

 

↑↑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김상일 병원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팍스젠바이오 박영석 대표(왼쪽에서 다섯 번째)가 공동업무 협약을 맺고, 암 조기진단 키트 개발을 위한 연구에 참여, 중소기업청이 시행하는 ‘혁신형기업기술개발’ 신규 사업에 선정되었다고 22일 밝혔다.

[데일리시사닷컴]서울 서남부권 최대 종합병원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과 ㈜팍스젠바이오(대표 박영석)는 지난해 공동업무 협약을 맺고, 암 조기진단 키트 개발을 위한 연구에 참여, 중소기업청이 시행하는 ‘혁신형기업기술개발’ 신규 사업에 선정되었다고 22일 밝혔다.
‘중소기업기술개발지원사업 혁신형기업기술개발사업’은 스마트진단, ICT, 빅데이터 등 신 성장동력 창출분야와 미래 성장유망 전략분야 기술개발을 목적으로 한다.
본 사업은 ‘압타머 이뮤너 피씨알(Aptamer Immuno-PCR)’을 활용한 암 조기진단 기술 개발을 주제로 압타머, 이뮤너-피씨알 기술을 융합한 첨단 진단 기술 개발에 의의가 있다.
‘압타머(Aptame)’는 표적분자를 인지해 특이적(항원과 항체 또는 항원과 감작림프구 사이에서 나타나는 선택적 반응성)으로 결합하는 단일가닥 핵산으로 항체와 비교했을 때 생산 안정성과 응용 가능성이 높은 기술이다. ‘이뮤노-피씨알(Immuno-PCR / 면역 중합효소연쇄반응법)’은 ‘효소면역측정법(ELISA)’과 ‘Real-time PCR’을 융합한 기술로 기존 면역 진단법에 비해 민감도가 높다는 강점이 있다.
이 두 가지 장점을 결합한 ‘압타머-피씨알’은 소변, 혈액 등을 이용해 간단히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로, 다양한 암의 조기진단 키트를 개발할 수 있는 원천 기술이다. 연구진은 혈액뿐만 아니라 소변, 타액 등 비침습적 검체에 포함된 극미량의 바이오마커를 검출하는 기술을 개발해 전립선 암 진단에 적용하는 것을 초기 개발 목표로 선정했다.
전립선암은 국내 남성 암 발병 순위 5위 안에 포함되는 고위험 질병으로 증상이 거의 없어 주기적인 진단을 통한 빠른 발견이 중요한데 암 진단 시 고비용 및 침습적 방법으로 인한 부담이 존재했다. 그러나 ‘압타머-피씨알’을 통해 간편하면서도 정확한 진단 기술을 개발할 경우, 검진율은 물론, 전립선 암 조기 진단율이 높아지는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로구, 라돈 측정기 대여 서비스 ..

이호대 서울시의원, 서울시 대학생 ..

양천구,"미세먼지 물리치는 나무 심..

금천구,"일자리창출을 위한 민·관 ..

금천구,"재활용품 선별 위탁처리업..

양천구,"엄마도 1학년! 아이도 1학..

구로구,"여성·청소년 여러분~ 늦은..

덕성여대 평생교육원, ‘웰빙(사교)..

이충숙 강서구의원,"8억 혈세 투입..

강서구의회, 올 해 첫 임시회(제262..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