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8-11-16 오후 02:14:57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윤한홍, “제주도 신재생 발전은 전기 필요한 순간에 신재생 발전이 무용지물임을 보여주는 전형적인 예"

운한홍 의원,"2013년까지 전력설비 70% 신재생 목표한 제주도,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 발생시 신재생은 33MW(전체 수요의 3.5%)에 불과"

2018년 10월 31일(수) 15:09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윤한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제주도의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발전 설비 비중을 전국 최고 수준인 전체 발전 설비의 70%까지 늘리겠다는 방침을 밝힌 가운데, 올 7월 폭염기에 최대 931MW의 최대전력수요가 발생할 당시, 태양광·풍력이 공급한 전력량은 전체 전력수요의 3.5%인 33MW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의원(자유한국당 마산회원구)이 전력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제주도는 지난 7월 27일 18시, 최대전력수요 931MW를 기록하였다.

윤 의원에 따르면 전력수요가 최고치에 이른 시점에 제주도내 태양광 발전이 공급한 전력량은 단 30MW, 풍력 발전이 공급한 전력량은 단 3MW에 불과했다. 총 931MW의 전력이 필요한 상황에 신재생발전은 단 33MW의 전력만을 공급했던 것이다. 전체 수요의 3.54% 수준이다.

또한 7월 한달간 제주도의 시간대별 신재생발전 전력 공급량을 분석한 결과, 신재생 발전의 불안정한 전력수급 문제는 여실히 드러났다. 태양광 발전의 경우, 전원 특성상 야간에는 발전량이 8MW ~ 0MW로 매우 미미하였고, 시간당 평균 공급량은 23MW에 불과하였다.

풍력은 더 심했다. 바람이 많다는 제주지만, 시간당 평균 발전량은 41MW로 태양광보다는 많았지만, 시간당 한자리수 전력만 발생시킨 시간도 총 289시간에 달했다. 한달 중 12일 이상 시간당 10MW도 생산하지 못한 셈이다.

이 같은 문제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도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제8차 계획을 통해 2031년까지 제주도의 신재생발전 설비를 4,062MW로 늘려, 전체 발전 설비의 71.5%까지 채우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2031년 4,062MW설비의 피크기여도는 고작 174MW로 전체 설비의 4.28%만이 최대전력수요 발생시 전력 공급에 활용될 계획이다.

윤한홍 의원은 “제주도의 신재생 발전 현실은 정작 전기가 필요한 순간에 신재생 발전이 얼마나 무용지물인지 보여주는 전형적인 예” 라며 “허울은 좋으나 내실은 없는 문재인 정부의 민낯과 흡사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윤한홍 의원은 “하루빨리 전력수급기본계획을 개정하여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의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태수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영화 탄생 99주년 '제56회 영화..

양천구,"구민들을 위한 우수행정 발..

목5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학업지..

금천구,"협치로 새로운 거리 문화를..

"어린이 안전급식, 양천구가 지킨다..

‘청렴 구로’ 또 인정..구로구, 자..

금천구, 외국인근로자 가정에 소중..

양천구,"장애인전용주차구역! 장애..

강서구의회 제261회 제2차 정례회 1..

양천구,"우리동네에 중앙도서관이 ..

 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 운영원칙 | 서비스 약관/정책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상호: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 : 한국인터넷신문기자협회(010-9551-1249)/ 편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0/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