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8-12-18 오전 11:10:50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정 의원,"‘한국전력공사, 무리한 자원외교로 7,500억원 증발’"

- MB정부가 만든 자원개발펀드에서도 133억원 손실
- 박정 의원, “막대한 국부를 유출시킨 장본인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

2018년 10월 16일(화) 14:07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무리한 자원외교로 막대한 손실을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시을)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2007년부터 현재까지 해외자원개발에 1조 4,233억 원을 투자해 투자대비 3% 수준인 479억 원의 수익을 얻는데 그쳤다.

한전은 MB정부시절 정부의 해외자원개발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해외 유연탄과 우라늄 광산에 대해 공격적으로 투자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투자 과정에서 광산 가치를 뻥튀기 하는 등의 문제가 밝혀지는 등 부실하게 사업을 추진했다는 지적이 계속되었다.

2016년 12월 정부가 발표한 에너지 공기업·공공기관 기능 조정 계획에 따라 한전은 해외자원개발 사업을 모두 접었다. 이후 현재까지 자회사인 발전5사와 한수원에 관련 지분을 대부분 매각했고, 남아있는 호주 바이롱 광산 지분은 향후 순차적으로 매각할 예정이다.

2016년 12월 한전은 호주와 인니에 위치한 5개 유연탄 광산에 대한 지분을 발전5사에게 약 4,900억원에 매각했다. 결과적으로 총 1조 1,610억원을 투자해 448억원의 수익을 남겼다.

캐나다와 니제르에 위치한 5개의 우라늄 광산 사업은 2,623억원이 투자됐지만 수익은 31억원에 그쳤고, 한국수력원자력에게 1,237억 원에 매각되었다.

투자액에서 배당수익과 매각액을 제외하면 한전은 약 7,500억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51억원을 투자한 캐나다의 크리이스트 사업의 경우 수익이 전혀 없어 현지 업체에 무상으로 지분을 넘겼고, 최근 한전은 캐나다 현지 법인까지 철수했다.

김태수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유승희·유인경의 동치미 수다 ‘투..

제29회 공인중개사시험 합격자 실무..

강서구의회 김현희 의원,『서울특별..

양천구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

강서구의회 송영섭 의원, '강서구 ..

강서구의회 이종숙 의원, 『강서구 ..

양천구,"사회적경제기업이 만든 멋..

오진환 부의장․정택진 의원,..

양천구시설관리공단, 소비자중심경..

양천구의회 정택진 의원, ‘지방자..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