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8-11-16 오후 02:14:57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페북]김광수 의원, "청문회 검증의 잣대는 동일해야 합니다"

2017년 05월 24일(수) 17:23 [데일리시사닷컴]

 

[페북]청문위원으로 제대로 일 했는데, 왜 휴대폰에 불이 날까요?

오늘 오전부터 제 휴대폰에 불이 납니다. 소위 ‘문자폭탄’에 뜨겁습니다.

오전에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우리 국민이 바라는 개혁에 부합한 사람인지 물었습니다.

촛불과 광장의 민심이 기대하는 개혁을 성공시킬 수 있는 철학과 이력이 있는지 확인을 했습니다.

또한, 병역면탈, 세금탈루 등 도덕적 의혹에 대한 명확한 해명도 촉구했습니다.

국민을 대신해 철저한 검증과 제대로 된 일을 하고 있는데 왜 비난을 받아야 할까요?

무조건 잘 된 인사라고 용비어천가를 불러야 합니까?

제 질의와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 분들의 표현의 자유에 대해서는 존중합니다만, 전두환 독재를 미화했던 과거 행적과 국민적 의혹이 있는 도덕성 검증에 나선 것에 왜 그렇게 불편한 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전두환 독재권력을 홍보 또는 찬양하는 기사 작성을 한 후보자를 비판하는 것이 뭐가 잘못입니까? 칭찬할 일입니까?
현역 판정을 받았던 후보자의 아들이 몇 개월 만에 병역면제를 받았는데 그냥 넘어가야 합니까?

청문회에 앞서 말씀드렸듯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진심으로 바랍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개혁을 위해서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도 원칙과 기준은 동일해야 합니다.

청문회에 있어 검증의 잣대는 동일해야 합니다.
그때그때 달라져서는 안됩니다.

문재인 정부의 인사는 모든 게 선이고 그 이외의 인사는 모두 악이 아닙니다.
옳은 건 옳은 것이고 틀린 건 틀린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도 실수를 할 수 있습니다.
잘못을 바로잡고 재검토하면 됩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는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라고 하셨습니다.
후보자도 떳떳하지 못하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답변하셨습니다.
이제 도덕성에 대한 말끔한 의혹 해소가 더해져야 합니다.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아주 중요한 절차입니다. 국민들께서 부여해주신 국회의원으로서의 막중한 책무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정상적이고 합법적인 국회의원의 활동에 무차별적인 비난은 문재인 정부가 지향하는 통합과 협치의 정신에도 맞지 않는 일입니다.

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국회의원으로서의 막중한 책임을 가지고 당당히 맡은 바 책무를 다 하겠습니다.

국무총리 후보자(이낙연) 인사청문위원 국회의원 김광수(전북 전주시갑)

[이 기사는 김광수 의원의 페이스북 내용을 전재한 것임을 밝힙니다][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영화 탄생 99주년 '제56회 영화..

양천구,"구민들을 위한 우수행정 발..

목5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학업지..

금천구,"협치로 새로운 거리 문화를..

"어린이 안전급식, 양천구가 지킨다..

‘청렴 구로’ 또 인정..구로구, 자..

금천구, 외국인근로자 가정에 소중..

양천구,"장애인전용주차구역! 장애..

강서구의회 제261회 제2차 정례회 1..

양천구,"우리동네에 중앙도서관이 ..

 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 운영원칙 | 서비스 약관/정책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상호: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 : 한국인터넷신문기자협회(010-9551-1249)/ 편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0/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