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20-03-28 오후 05:23:10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선관위 "KBS-연합 여론조사 업체에 과태료 1500만원 부과"

표본추출틀, 접촉실패 사례수 등 사실과 다르게 등록한 혐의

2017년 04월 19일(수) 20:44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이하 ‘여심위’)는 4월 19일 전체회의를 열고, 4. 8.∼4. 9. 실시한 선거여론조사에서 공직선거법 및 선거여론조사기준을 위반한 여론조사업체에 과태료 1,5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하였다.

코리아리서치는 KBS-연합뉴스 의뢰로 지난 8~9일 여론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공직선거법 및 선거여론조사기준에 따르면 선거여론조사 결과를 공표·보도하는 때에는 그 결과를 공표·보도하기 전에 여론조사기관명과 피조사자 접촉현황 등 16가지 사항을 여심위 홈페이지에 등록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여론조사기관은 표본추출틀의 전체 규모가 유선전화 76,500개, 무선전화 50,000개임에도 유선·무선 각 30,000개를 추출 사용하였다고 여심위 홈페이지에 사실과 다르게 등록했다. 또 비적격 사례수도 유선 25,455개, 무선 14,983개이고, 접촉실패 사례수도 유선 11,863개, 무선 24,122개임에도 여심위 홈페이지에는 비적격 사례수가 유선 2,460개, 무선 2,650개이고, 접촉실패 실패사례수도 유선 2,766개, 무선 2,979개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을 등록하였다.

다만, 당초 제기된 무선전화 국번수와 비적격 사례수 등의 과소함을 이유로 자체구축 DB를 사용하였다는 주장에 대하여 확인 결과 특정 DB를 사용한 흔적은 없었다.

무선전화 국번을 60개만 추출 사용한 것이 표본의 대표성을 크게 훼손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하여 여론조사전문가와 이동통신사 의견 등을 수렴한 결과, 무선전화 여론조사에 사용된 국번 60개가 충분하지는 않지만 생성가능한 전화번호가 60만 개임을 고려할 때 모집단을 대표할 수 없을 만큼 그 수가 적다고 할 수 없다는 의견이었다.

여심위는 선거운동기간에 돌입하면서 불법선거여론조사 사례가 증가될 우려가 있어 「불법선거여론조사 특별전담팀」등 단속인력을 총 투입하여 철저한 단속을 통해 불법여론조사가 확인될 경우 고발 등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성덕 기자  seongdk58@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화손해보험,고아 초등생에게 수천..

[세평]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얼굴..

[기획]서희건설, “올 사업 수주 목..

SK텔레콤, AR기술로 내 손위에 ‘3D..

양천(을) 손영택 미래통합당 후보 ..

서희건설 특수관계자 지분 47.78%..

삼성전자, 업계 최초 무선이어폰용 ..

위기에 빛을 발하는 구민중심 양천..

송한섭 미래통합당 양천(갑) 후보, ..

[양천갑]송한섭 후보, “약자를 돕..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